본문 바로가기

코로나19

헛되게 예배하지 말라 예수를 믿는 하나님의 사람들이 포기할 수 없는 것 중 하나가 바로 '예배 '입니다. 이 사실을 부정하는 그리스도인은 없을 것입니다. 하지만 그 '포기할 수 없는 예배 '라는 것이 교회당이라는 어떤 건물, 그중에서도 그 건물 내에서 정기적인 예배를 드리기 위해 갖추어진 시설에서 드려지는 예배로 이해된다면 그것은 성경을 마음대로 해석한 결과가 아닐까 합니다. 더군다나 지금과 같은 코로나시국에서 "(모이는) 예배를 포기해서는 안됩니다." 등과 같은 주장을 하는 것은 하나님과는 무관한, 인간의 종교성에 기댄 오기(傲氣)라고 생각합니다. 우리 그리스도인들의 신앙은 오로지 '성경 '에 기록된 것을 제대로 해석한 데로 믿고 행하는 신앙이어야 하고 될 수 있으면 매 순간 "주님이라면 지금 뭐라고 하셨을까? 어떻게 하셨.. 더보기
미안합니다. 그리고 제발 그만하세요. 예수를 믿는 신앙인으로서 작금의 상황에 대해 글을 남겨야 할 것 같습니다. 우선 교회들의 무지와 일탈 그리고 사회를 혼란시키는 행동들에 대해 사과를 드립니다. 그리고 방역망을 무력화하려는 시도에 대해서도 사과를 드립니다. 성경에서는 예수를 믿고 구주로 영접한 그리스도인들에게 '사회적 책임'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빛과 소금이 돼라', '세상의 권세를 존중하라', '네 이웃을 네 몸과 같이 사랑하라', '원수를 사랑하라', '겉 옷을 달라하면 속옷까지 주고, 오리를 가자 하면 십리를 가라' 등의 구절이 그렇습니다. (혹 성경에 그런 내용이 어디 있냐고, 지어내지 말라고 하시는 분들께 금번 기회에 성경과 친해지시라는 의미로 직접 찾아보실 수 있도록 장절은 표기하지 않습니다. 다만 범위를 좁혀 드립니다. 모두.. 더보기